본1문 바로가기

문학 > 수필(에세이) > 봄날은 꽃비 되어

상품간략정보 및 구매기능

봄날은 꽃비 되어

이연주 제2수필집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제조사 북랜드
정가 12,000원
0점
  • 봄날은 꽃비 되어
    +0원
도서명 봄날은 꽃비 되어
저자 이연주
출판사 북랜드
크기 144 * 211 * 18 mm /360g
쪽수 216쪽
제품구성 상품페이지 참고
출간일 2021. 5. 30
ISBN 9788977870239(8977870232)
도서구매 사이트
고객평점 5개 리뷰 1 위시 3
  • 상품 정보

    상품 기본설명

    이연주 제2수필집

    상품 상세설명

    책 소개 (영상 바로 보기)

     

    “저의 글쓰기는 그림 그리기입니다. 언어라는 물감과 감성이라는 붓으로 그린 저의 그림은 유치할 수 있습니다. 저의 글은 유치할 수 있으므로 저는 무치無恥해도 좋을 것입니다.”(작가의 말)

    이연주 수필가의 두 번째 수필집 『봄날은 꽃비 되어』. 남기고 싶은, 기억하고 싶은, 가슴을 파고드는, 삶의 풍경을 꾸밈없이 그린 작품 54편이 실렸다. 작가의 말 그대로 ‘유치’의 눈망울로 그려낸 글은 순수하다. ‘어린 것’의 마음으로 ‘봄날의 꽃비’로 비유되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인생의 의미를 성찰하는 작가의 시선이 맑고도 깊다.

     

    1부, 노란 복수초에서는 나와 나의 사색을 담은 작품, 17편을 묶었다. 가을의 석양 아래 선 ‘나’, ‘혹독한 겨울이 오더라도 ‘눈 속의 노란 복수초’처럼 값진 인생의 꽃을 피우리라 다짐한다, 새롭게 날겠다는 희망을 피력하는 담담하고 진실한 글 덕분에 행복한 마음이 전염되는 것 같다.

    꽃샘의 봄바람 속에 지나간 세월 속, 나의 인생에도 산수유꽃이 노랗게 물들고 벚꽃이 망울망울 피어났다. 복수초같이 꽃대를 밀어 올리는 강인한 인내심으로, 내 인생의 꽃은 가을 어디쯤을 지나고 있을 것이다. 삶은, 내가 많은 수고를 하였을 때 웃을 일이 많아진다고 했던가? <「노란 복수초」>

    2부, 길 위의 문학과 3부, 여행의 추억은 여행기이다. 우리 조국 우리 역사 우리 문학의 터전을 탐방한 국내 여행 편에서는 청마문학관 백두산 백령도 부여(백제) 울릉도 봉화 띠디미마을 남해 천관산 등 설렘이 있는 여행의 한때를 생생하게 그렸다. 터키 미국 하노이 탈린, 노르웨이 러시아 등 해외 여행기는 생생하고 꼼꼼한 문화 탐방기이다. 어디에서나 조국 대한민국을 떠올리는 작가의 마음이 뜨겁다.

    3부는 사람과 생명의 이야기이다. 편 편에서 작가는 ‘나’ 자신은 물론 가족 친구 심지어 제비 가족, 나무, 억새와 갈대에 이르기까지 생명 있는 모든 대상에게 온 애정을 담아 “다 잘될 거야.”라며 한결같이 사랑과 용기의 메시지를 건넨다.

    비 온 뒤에 땅이 더 단단해진다더니, 아기는 삶과 죽음의 갈림길에서 잘도 버티어 주었다. 고춧잎이 생기를 되찾듯 아이는 산소 호흡기를 달지 않아도 숨을 쉬었다. 방긋방긋 웃기까지 하였다. ‘아가야 고맙다, 살아주어서. 어미도 살았다.’ 텃밭에는 고추 몇 개가 튼실하게 달렸다. 아들의 고추같이 사랑스럽다. <「고추 모종」>

     

    “이연주 수필가의 글은 삶을 버무려 맛있는 비빔밥으로 만들어 작은 행복감으로 승화시키는 수필의 힘이 있다. 생의 가을에서 들려주는 이야기이기에 독자들은 쉽게 공감할 것이다.”(장호병 수필가)

    누구의 탓이기보다는 나에게도 있는 원인을 깨달을 때, 어느새 떡잎이 떨어지고 새잎이 돋아나는 나의 마음을 읽을 수 있었다. 수필을 통해서 나는 타자와의 삶을 공유하고, 나를 다시금 성찰하게 되었다, <「나를 찾아서」>

     

     

    ■ 저자 소개

     

    이 연 주
    대구에서 태어나, 2007년 《문학미디어》 수필 등단, 2008년 계간 《문장》 시 등단했다.
    시집 『어느 곳에나 있고 아무 데도 없는』 『아직도 나를 설레게 하는』 『우비 』, 수필집 『지구 반 바퀴를 돌아서』가 있다.
    한국문인협회·경북문인협회·칠곡문인협회·대구수필가협회 회원, 시 동인 ‘언령’·문학미디어·문장작가회 회원이다.
    경북작가상, 대한민국독도문예대전 특선, 문학미디어문학상, 내성천문예공모전 입상 등을 수상했다.

     

     

    ■ 목차

     

    작가의 말

     

    1 노란 복수초

    봄날은 꽃비 되어 / 섭리 / 석양과 놀고 싶다 / 노란 복수초 / 새롭게 / 가을 / 봄비 뿌리던 날 / 가을바람 불어오니 / 나를 찾아서 / 쓴 것이 약이 되지 / 어떤 실화 / 마음 비우기 / 작은 행복 / 장맛비 / 코로나 블루 / 반딧불은 옷을 입지 않는다 / 등불

     

    2 길 위의 문학

    청보리밭에서 / 백두산에 오르다 / 신의 마지막 작품 / 백제와의 소통 / 봉화 띠디미마을 / 울릉도 / 폭염을 요리하다 / 길 위의 문학 / 천관산에서

     

    3 바다가 보고 싶다

    단비 / 고추 모종 / 오르고 싶어서 / 차 한 잔의 여유 / 물소리의 신음 / 내리사랑 / 엄마의 집 / 추석 명절에 / 만남의 시간 / 바다가 보고 싶다 / 수심의 깊이 / 강남에서 온 제비들 / 코로나19의 계절 / 억새와 갈대

     

    4 여행의 추억

    터키에 가다 / 북미 여행길 / 라스베이거스로 / 캘리포니아 산맥에서 / 메인주의 추억 / 로스엔젤레스 / 베트남 하노이 / 안데르센의 나라 덴마크 / 스웨덴 스톡홀름 / 핀란드 크루즈 여행 / 아름다운 도시, 탈린 / 노르웨이 피오르 / 러시아 표트르 궁전 / 모스크바 아르바트 거리

     

    발문 - 장호병 │정답 없는 삶에서 명답 향한 노정

     

    상품 정보 고시

    도서명 봄날은 꽃비 되어
    저자 이연주
    출판사 북랜드
    크기 144 * 211 * 18 mm /360g
    쪽수 216쪽
    제품구성 상품페이지 참고
    출간일 2021. 5. 30
    ISBN 9788977870239(8977870232)
  • 사용후기

    1.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22-03-26
      선호도
      별5개

      상황은 변화하기 때문에 해법은 유효기간이 짧고 오답이 될 가능성이 크다. 그래서 우리 삶은 시행착오의 연속선상에 놓여 있는지도 모른다. 그 해법이 정답보다 더 실제적이고 적확할 때는 명답으로 이어진다.
      이연주 님의 제2수필집 『봄날은 꽃비 되어』를 일별하면서 삶에는 정답이 없지만 분명 명답은 있을 것이란 확신이 들었다. 작가의 인생 시계 바늘은 가을의 한 지점을 통과하고 있다. 현재진행형 설득력이 돋보인다.
      - 발문 「정답 없는 삶에서 명답 향한 노정」(장호병)에서 

  • 상품문의

    상품문의가 없습니다.

  • 관련상품

    등록된 관련상품이 없습니다.

북랜드 정보

CS CENTER

02-732-4574
053-252-9114

평일 AM 09:00 ~ PM 06:00
발행인 010-2503-9334

문의게시판

BANK INFO

COMPANY

북랜드 주소 : 06252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320, 황화빌딩 1108호 / 41965 대구시 중구 명륜로12길64(남산동) 전화 : 02-732-4574, 053-252-9114 팩스 : 02-734-4574, 053-289-2582 홈페이지 : www.bookland.co.kr 이메일 : book@bookland.co.kr
Copyright © 2001-2013 북랜드. All Rights Reserved.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