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1문 바로가기

서울신문, [신간] 수필집 ‘토파즈처럼’…김국현 전 한국지방재정공제회 이사장 6번째 수필집 > 다독다독, 책과 함께

서울신문, [신간] 수필집 ‘토파즈처럼’…김국현 전 한국지방재정공제회 이사장 6번째 수필집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1 조회 360회 댓글 0건

작성일 23-06-21 05:57

본문

3bad4fe4c93772d6a145a5cfdb886cdf_1687294591_95.jpg
수필가이자 문학평론가인 김국현(68) 전 한국지방재정공제회 이사장이 오는 24일 수필선집 ‘토파즈(
topaz)처럼’(북랜드)을 출간한다. ‘한국현대수필 100년, 100인 선집’에 포함된 수필집으로 김 전 이사장의 6번째 수필집이다.

대표작으로는 ‘가지 않은 길’, ‘상한 갈대’, ‘번제’, ‘타인의 방’, ‘옹이를 삭히며’, ‘아름다운 승부’ 등이 있다.

그는 이번 수필집에 대해 “소외된 자들의 눈물과 서민들의 애환을 대변하고 부조리한 사회 현상에 대한 해학적 비평을 시도하려 노력했다”면서 “설익은 추억을 살려내고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과정에서 수필은 좋은 동반자가 되어 줬다”고 밝혔다.

이어 “세월의 흔적이 남긴 물결 속에는 상처와 애환이 깃들기도 했지만, 글을 쓰면서 모든 걸 삭혀낼 수 있었다. 인연의 소중함과 이웃과 자연에 대한 사랑이 깊어지고 여행지에서 만난 나 자신과의 대화는 삶을 풍요롭게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경북 안동에서 태어나 성균관대학교와 미국 인디애나대학에서 행정학을 전공했다. 대학 재학 중에 행정고시에 합격해 총무처와 행정안전부 등에서 인사행정과 조직관리 및 정부혁신 분야에 재직했다.

2012년에 ‘에세이21’을 통해 수필가로 등단했으며, 지난 3월 초에는 ‘수필미학’의 신인 공모전에 당선돼 문학평론가로도 등단했다. 공무원연금공단 초빙 강사로서 은퇴 예정 공무원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며 보람 있는 은퇴 생활의 길잡이가 되고 있다.

수필집으로는 ‘그게 바로 사랑이야’, ‘청산도를 그리며’, ‘혼자 걷는 길’, ‘서해의 일출’을 펴냈고, 암 투병기 ‘봉선화 붉게 피다’ 외 다수의 저서를 출간했다. 한국문인협회와 산영수필문학회 회원이며 수필미학작가회 부회장이다.

기자 프로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북랜드 정보

CS CENTER

02-732-4574
053-252-9114

평일 AM 09:00 ~ PM 06:00
발행인 010-2503-9334

문의게시판

BANK INFO

COMPANY

북랜드 주소 : 06252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320, 황화빌딩 1108호 / 41965 대구시 중구 명륜로12길64(남산동) 전화 : 02-732-4574, 053-252-9114 팩스 : 02-734-4574, 053-289-2582 홈페이지 : www.bookland.co.kr 이메일 : book@bookland.co.kr
Copyright © 1982-2024 북랜드. All Rights Reserved.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