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1문 바로가기

문학 > 수필(에세이) > 남의 눈에 꽃이 되게

상품간략정보 및 구매기능

남의 눈에 꽃이 되게

성찰-치유와 위안의 수필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정가 15,000원
0점
  • 남의 눈에 꽃이 되게
    +0원
도서명 남의 눈에 꽃이 되게
저자 서미숙
출판사 북랜드
크기 상품페130 * 210 * 18 mm이지 참고
쪽수 272쪽
제품구성 단행본
출간일 2021-11-30
ISBN 9791192096155(1192096150)
도서구매 사이트
고객평점 5개 리뷰 1 위시 3
  • 상품 정보

    상품 기본설명

    성찰-치유와 위안의 수필

    상품 상세설명

    ■ 책 소개

     

    안동 출신 서미숙 수필가의 첫 수필집 『남의 눈에 꽃이 되게』.

    ‘나의 민낯을 마주하고 끝없이 성찰하여 더 나은 방향을 지향하게 하는 치유와 위안의’의 글로 수필이 맞춤이었다는 작가가 지난 10여 년간 발표해온 작품을 한데 묶었다. 5부로 나누어 실은 45편의 작품은 그간 각고의 열정, 노력으로 수필에 천착해온 작가가 어여쁘게 피운 꽃이다.

    서미숙 수필가는 안동문화 지킴이로, 한국국학진흥원 연구원, 향토문화지 <사랑방 안동> 편집의원 등을 역임했고, 안동의 고택, 정자, 사람책(human book)을 취재, 열람하고 그에 관하여 글을 쓰거나 사진을 찍어 소중한 기록을 남기는 등, 안동의 정신문화, 선비문화를 소중하게 지키는 활동가이며 자유기고가이기도 하다.

    작가의 삶터인 고향 안동이 상징하는, 고상高尙하고 고아高雅한 우리 전통문화, 의식주 문화에 기반한 정서에, 나, 가족 풀꽃 독서 사회 현상 등 다양한 글감에 삽상한 글맛을 보태 써 내려간 각 작품에는 본래적 삶에 가치와 의미를 두는 작가의 올바른 마음이 담겨있다.

     

    …지금까지 너무 많은 것을 끌어안고 살아왔다. 작은 단칸방에 좁다란 마루를 낸 퇴계 이황의 계상서당, 가난해도 즐거운 고봉 기대승의 낙암, 네 사람이 마주 앉으면 무릎이 닿을 듯하던 동화작가 권정생의 골방을 떠올리면 더욱 그러하다. 한옥의 작은 방이 기가 빠져나가지 않아서 좋다고 했던가. 이젠 더 많이 가지려고 바동거리기보다는 가진 것을 줄이고 덜어내며 절제미를 배우고 싶다. -「작은 집」중에서-

     

    ‘사람은 꽃’이다, “남의 눈에 꽃이 되게” 살라는 삶의 지혜, 지식 노하우를 가르쳐주신 존재인 ‘사람책’ 어른들의 가르침과 사랑, ‘고구마’ ‘감자떡’ ‘사돈 상’ 같은 음식문화에 관한 독특한 일별과 추억, 보이스피싱, 독서교육, 비정규직 등 최근의 사회적 이슈, 만휴정 초간정 말무덤 등 역사의 장소에 이르기까지, 전편의 글에서 작가는 편안하면서도 유려한 글솜씨로 재미를 주면서 우리가 잃어버리지 말아야 할, 지켜야 할 진정 풍요로운 삶의 모습은 어떤 것인지 담백하게 보여준다.

     

    …말 한마디의 무게를 저울질해본다. 공자는 <논어> 위령공 장에서 ‘말할 만한데도 말하지 않으면 사람을 잃는 것이요. 말할 만하지 않은데도 말하면 말을 잃는 것이다.’라고 했다. 돌부처처럼 침묵해야 할 때가 있고, 때와 장소에 맞게 말할 줄 아는 지혜도 필요하리라.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란 동화처럼 입이 근질거리는 사람, 말 때문에 발등을 찧고 괴로운 사람들이라면 말무덤을 한 번 찾아볼 일이다. 살아오면서 말무덤에 묻어야 할 말, 비수가 될 말이 얼마나 세상을 헤집고 다녔던가. -「말무덤」중에서-

     

    “꽃들에게 미안하다. 오래 기다리게 해서, 어여쁜 모습을 봐주지 못해서 미안하고 또 미안하다. 화장실 갈 때마다 한눈파는 나팔꽃이 시위한다. 더는 한눈팔지 말라고.”(「한눈팔기」 중에서)-이런 절실한 마음으로 수필 쓰기에 매진하며 “대상에 좀 더 가까이 다가서고 적극적으로 소통하려고 애쓴다. 내가 살아온 날들이 누군가를 위무하고 자극이 되었으면 싶다”라는 희망을 담아 쓴 꽃향기 나는 책. 『남의 눈에 꽃이 되게』 “옛사람을 벗하는 읽기와 호기심으로 충전해가는 삶으로 다져진 내공을 읽는 즐거움이 쏠쏠하다.”(장호병|(사)한국수필가협회 명예 이사장).

     

    ------------------------------------------------------------------------------------------------------------------------------------------

     

    [주목! 이사람]첫 수필집 '남의 눈에 꽃이 되게' 펴낸 서미숙 작가

    엄재진 기자 jinee@imaeil.com / 매일신문 2022-02-09

     

    젊은 시절 대학도서관 사서로 일하면서 '책'과 벗이 됐다. 수천, 수만권의 책이 그의 손을 거쳐 제 자리를 잡았다. 그에게는 자연스레 종이 내음과 글 향이 스몄다. 언제부턴가 그는 읽기 너머 쓰기를 넘보았다.

    최근 자신의 첫 수필집 '남의 눈에 꽃이 되게'(북랜드)를 펴낸 서미숙 작가.

    그는 "나만의 흔적을 남기고 싶었다. 내가 걸어온 자취와 생각의 파편들이 흩어지기 전에 문자로 기록하는 작업은 힘겨우면서도 즐거웠다"고 말한다.

    272쪽 분량의 수필집에는 5부로 나눠 47편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그가 말했듯 자신의 이야기, 억울하고 슬프고 부끄러운 일을 글로 풀어냈다.

    자신의 민낯을 마주하면서 끊임없는 성찰을 통해 보다 나은 방향을 지향했다. 글 쓰는 그 자체가 그에게는 치유가 되고 위안이 됐다.

    서미숙 작가는 "수필은 글 분량이 적당하다. 시처럼 짧지도, 소설처럼 길지도 않다. 생각을 담아내기에 충분해 내 호흡에 알맞다. 글이 곧 사람이라 했던가. 수필은 때로 나를 불편하게 하지만, 그래서 수필이 좋다"고 한다.

    그는 2009년 첫 수필 '옛 사람을 벗하다'를 썼다. 자신의 호 '고우'(古友)를 둘러싼 얘기다. 2005년 고전 윤독회에 들어가 소중한 인연을 맺고 이어가면서 글 선생이 광산김씨 문중의 문집 '오천세고'에서 발견한 '이고인위우'(以古人爲友·옛 사람을 벗 삼는다)라는 글귀가 그와 맞아 '고우'라는 호를 지어 주었다.

    수필집 대문 글로 끄집어낸 '남의 눈에 꽃이 되게'라는 글은 40대 청상의 고단한 삶에도 4남매 자식들이 '남의 눈에 꽃이 되게 해달라'고 빌던 시어머니의 삶과 바람이 헛되지 않기를 걱정하는 마음이 고스란히 배어있다,

    장호병 (사)한국수필가협회 명예이사장은 수필집 발문에서 "서미숙 작가의 수필집을 읽으면서 '사람이 곧 글'이라는 뷔퐁의 말을 떠올린다. 수필집에 투영된 작가의 삶과 문학에서 그의 실존을 살펴본다"고 했다.

    경북 안동에서 태어난 서 작가는 도서관 사서, 독서논술·NIE강사, 한국국학진흥원 이야기할머니사업단 연구원으로 일해왔다. 2015년 계간 '문장'에 '만권의 책을 읽다'와 '사랑할배'로 등단했다.

    그는 '사랑방 안동'에 '종점 기행'을 연재하는 등 자유기고가로 글을 쓰고 있다. 지난해 4월부터는 고 권정생 선생의 삶을 좇아 전국을 다녔다. 100여 명을 만나 선생과의 일화를 듣고 글로 옮기는 작업을 하고 있다.

     

     

    ■ 저자 소개

     

    서미숙

     

    경북 안동에서 태어나 대학도서관 사서, 독서 논술 · NIE 강사, 한국국학진흥원 이야기할머니사업단 연구원으로 일했다. 《사랑방 안동》 편집위원을 역임하고 2015년 계간 《문장》에 「만 권의 책을 읽다」 외 1편으로 등단했으며 2015~2019 격월간 《사랑방 안동》에 「종점 기행」을 연재했다. 현재 자유기고가, 북코 낭독회 리더로 활동 중이다.

     

     

    ■ 목차

     

    | 책머리에|

     

    1부 아버지의 눈물

    사랑 할배 / 고구마 / 남의 눈에 꽃이 되게 / 소울푸드 / 아버지의 눈물 / 보리싹 / 억울 총각 / 가시 / 지진 / 축제 / 이하동문

     

    2부 설렘과 기다림의 미학

    풀꽃 / 옛사람을 벗하다 / 오량가의 산사 등불 차회 / 꿈꾸는 집 / 작은 집 / 이 집의 주인은 누구인가 / 선물 / 오렌지색을 탐하다 / 설렘과 기다림의 미학 / 누구에게나 자기 몫의 삶이 있다 / 평안함을 보장해 주는 삶의 태도

     

    3부 한 번은 원하는 인생을

    일무 / 사과천 / 어떤 휴가 / 안개 / 한 번은 원하는 인생을 / 텃밭 정원 / 있어야 할 자리 / 신문 읽기도 독서다 /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4부 사각 프레임

    한눈팔기 / 사각 프레임 / 남편의 여자친구 / 사돈 상 / 엄마나 잘하세요 / 통증 / 바람이 전해준 소식 / 간소한 삶을 꿈꾸다

     

    5부 하쿠나 마타타

    만휴정 / 초간정 / 만 권의 책을 읽다 / 말무덤 / 봉수당 / 뒷모습 / 환절기 / 하쿠나 마타타

     

    │발문|장호병 - 본래적 삶을 찾아가는 실존의 여정

    상품 정보 고시

    도서명 남의 눈에 꽃이 되게
    저자 서미숙
    출판사 북랜드
    크기 상품페130 * 210 * 18 mm이지 참고
    쪽수 272쪽
    제품구성 단행본
    출간일 2021-11-30
    ISBN 9791192096155(1192096150)
  • 사용후기

    1. 작성자
      essayist01
      작성일
      22-04-20
      선호도
      별5개

      ■ 출판사 서평 

       

      사르트르의 ‘실존이 본질에 앞선다’는 말의 참의미는 무엇일까. 우리가 이 세상에 온 것이 어떤 용도나 규정성을 가진 것은 아니지만 그냥 생존 자체가 실존은 아닐 것이다. 그 실존이란 의미는 여타 존재와는 다른 인간에게만 사용되는 현존재로서의 그 특성을 바탕으로 한다. 하이데거가 말하는 본래적 삶에 눈을 돌린다면 단순히 생명이 붙어 있어 살아간다는 것은 실존의 의미가 아니다. 삶의 의미를 천착하면서 자신이 추구해야 할 필생의 일에 내가 주체가 되어 자신을 던짐으로써 본질에 앞서는 실존적 삶을 추구할 수 있다. 이는 다시 후천적 본질이 된다. 서미숙 수필가의 문학과 삶은 현존재로서의 본래적 삶을 찾아가는 실존의 여정이라 해도 좋다. 실존적 삶과 후천적 본질, 이 양자를 조율하는 작업이 작가 서미숙의 삶이자 문학이다. - 발문, 「본래적 삶을 찾아가는 실존의 여정」(장호병) 중에서

  • 상품문의

    상품문의가 없습니다.

  • 관련상품

    등록된 관련상품이 없습니다.

북랜드 정보

CS CENTER

02-732-4574
053-252-9114

평일 AM 09:00 ~ PM 06:00
발행인 010-2503-9334

문의게시판

BANK INFO

COMPANY

북랜드 주소 : 06252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320, 황화빌딩 1108호 / 41965 대구시 중구 명륜로12길64(남산동) 전화 : 02-732-4574, 053-252-9114 팩스 : 02-734-4574, 053-289-2582 홈페이지 : www.bookland.co.kr 이메일 : book@bookland.co.kr
Copyright © 2001-2013 북랜드. All Rights Reserved.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